한국일보>

김창선
PD

등록 : 2017.06.23 15:13
수정 : 2017.06.23 15:14

[영상] 안젤리나 졸리, 난민 성폭력 문제에 일침

등록 : 2017.06.23 15:13
수정 : 2017.06.23 15:14

영화배우이자 유엔난민기구(UNHCR)의 특별대사 안젤리나 졸리가 난민 성폭력 문제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아프리카 케냐를 방문한 졸리는 연설에서 난민 여성, 아동 성폭력 문제를 언급했다. 졸리는 2001년부터 지속적으로 난민 문제 해결에 힘써왔다.

이날 졸리는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사람들이 성폭력 피해 소녀들의 고통을 생각해봐야 한다”며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또한 아프리카 각지에서 활동하는 유엔 평화유지군이 성폭력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대통령 '송인배·드루킹 만남, 국민에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
최순실, 옥중 회고록 “朴 대통령 죽이려고 나를 이용한 것”
국회 이번에도 ‘제 식구 감싸기’…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KTX 소란 승객 제지시킨 김부겸 장관
공군 최초, 홍순영 여군 군종법사 “장병들에게 회향하고 싶다”
무역ㆍ남중국해에 이어 대만까지… 美中 갈등 확산
“민원 넣은 사람들 이해해… 죄라면 유기견 키운 것밖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