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5.19 16:45
수정 : 2017.05.19 18:11

미 항모 레이건함 다음달 칼빈슨과 공동훈련

레이건함 이달말 동해로 입항할 듯

등록 : 2017.05.19 16:45
수정 : 2017.05.19 18:11

16일 도쿄 남부 요코스카항을 떠나는 미 해군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도쿄=AFP 연합뉴스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가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핵추진 미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과 칼빈슨함이 다음달 동해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미 CNN은 18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 해군 로널드 레이건함이 지난 16일 모항(母港)인 일본 요코스카(橫須賀) 기지를 떠나 한반도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미 해군에 따르면 로널드 레이건함은 칼 빈슨함과 함께 2개 항모 공동훈련(dual-carrier training exercises)을 실시할 예정이다.

함재기의 안전한 이착륙을 확인하는 것이 주요 훈련 목적이다. 주한 미군 관계자는 “칼빈슨함과 로널드 레이건함이 다음달 동해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안다”며 “레이건함이 이달 말쯤 동해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두 대의 항공모함이 한반도 해역에서 함께 훈련하는 배경은 대북 무력시위 차원으로 보인다. 북한이 지난 14일 탄도미사일 ‘화성 12형’을 발사하는 등 역내 긴장이 고조됐기 때문이다. 미 국방부 측은 2개 항모 공동훈련이 며칠간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다만 궁극적으로는 로널드 레이건함이 칼빈슨함을 대체해 한반도 해역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