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7.02.12 17:07
수정 : 2017.02.12 19:36

[이원의 시 한 송이] 나연(然)을 찾아서

등록 : 2017.02.12 17:07
수정 : 2017.02.12 19:36

나연아, 하고 부르면 나연이를 잊은 사람도, 나연이라는 이름을 발음해 본 적이 없는 사람도, 나현이도 나영이도 돌아봐요.

그 나연이는 두 눈 질끈 감고 안 돌아볼 수도 있어요.

나연이는 놓친 존재일까요? 놓아주고 싶은 존재일까요? 나연아, 나―연아, 나……연아, 자꾸 자꾸 부르면 아득해지나요? 멀리까지 가나요? 나로부터 비롯된 나연(然)도 멀어지며 흩어지나요? 1초가 다급해라고 말하려는데 암초라고 해버렸어요. 다급한 1초는 암초 맞지요. 내친 김에 나 살아있소 외쳤더니 옆에서 나연이 살았어? 되묻고 그 말을 받은 옆의 옆은 나연이 죽었어요? 그러잖아요. 출렁이는 목소리로 불러야 말하고 싶은 입들이 모여들어요.

나연이를 위한 운전을 배우고 있는데 요즘 나연이도 운전을 배우고 있다네요. 이쪽과 저쪽이 만나 핸들이지요. 찾고 있는 나연이는 유실물 보관소에는 없어요. 도로를 복구시킬 설해용 모래에서 흘러나오고 있지요.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액상화로 고층 건물 타격받나.. 포항 액상화 현상에 우려 증폭
암암리 판매되는 먹는 낙태약 ‘미프진’… 더 커지는 찬반 논란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월드컵 대회 1071일 만에... 쇼트트랙 남자 계주 금빛 질주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