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07 21:52

'한선수 눈물' 본 박기원 감독 "자존심 굉장히 강한 놈인데...."

등록 : 2017.12.07 21:52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이 그간 부진을 털어난 한선수를 마음으로 위로했다.

대한항공은 7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 역전 승리를 거뒀다.

이날 가스파리니가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하며 36점을 올렸고 주전 세터 한선수도 간만에 쏠쏠한 활약을 보이며 부활을 예고했다.

경기 후 한선수는 방송 인터뷰에서 눈물을 보였다. 그간의 마음 고생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는 듯 보였다. 이를 본 박기원 감독은 "한선수 토스도 많이 개선되고 좋아졌다. 노련하게 팀을 끌고 간 게 잘 된 것 같다"며 "마음 고생이 심했다. 자존심이 굉장히 강한놈인데..."라고 말 끝을 흐렸다. 박 감독은 최근 부진했던 한선수에 특단의 조치로 선발서 제외하며 마음을 정리할 시간을 부여했었다.

이내 박 감독은 "마음이 아프다. 한선수가 힘들었지만 옆에서 나도 많이 힘들었다"며 "그래도 에이스니까 빨리 털고 올라오길 기다려야죠"라고 한선수를 위로했다. 한선수는 인터뷰에서 "팀에 보탬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며 "팀이 조금 더 치고 나갈 수 있는 계기 됐으면 좋겠다"고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드러냈다. 이어 자신의 오늘 경기 점수를 묻자 "제가 점수를 정할 입장이 아닌 것 같다"고 웃었다.

한편 범실이 많은 것에 대해서 박 감독은 "공격적으로 배구를 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 삼성화재전 역전 패배 이후 선수들이 스트레스를 굉장히 많이 받는다"며 "오늘 첫 세트에서 드러났다. 실수를 안 해야겠다고 생각하니까 몸이 굳어졌다"고 설명했다. 끝에는 "삼성전 시합 이후에도 스트레스 받을까봐 말을 아꼈다. 선수들과 얘기로 잘 풀어야겠다"고 덧붙였다.

수원=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기획] 한류가 살아난다… K팝 지역으로 본 2017 한류 시장

푸틴 대통령, IOC 징계에 반발 '올림픽 지시 내린 적 없어'

100달러 신종 슈퍼노트 첫 발견, 알고보니 10년 전 제작 이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