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10.11 04:40

검찰, MB 국정원 2ㆍ3차장 조준 ‘쌍끌이 수사’

등록 : 2017.10.11 04:40

화이트리스트 등 ‘좌파척결’공작

3차장 산하 심리전단에 이어

2차장과 국익정보국 역할 부각

檢 “민병환 前차장 조사할 것”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자행한 ‘좌파척결’ 공작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한 심리전단 활동 등 지금까지는 국정원 3차장(과학정보 담당) 산하 부서가 주로 부각됐지만, 검찰이 정치개입 사건으로 수사를 확대하면서 2차장(국내정보 담당) 산하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1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수사팀은 ‘박원순 제압ㆍ공영방송 장악시도 문건’ 등을 작성하거나, 보수단체를 지원하는데 관여한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2차장 산하 국정원 정보관(IO)들을 최근 대거 소환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 윗선인 민병환 전 2차장에 대해서도 사건 연루 가능성이 있어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국정원의 좌파척결 공작이 2차장과 3차장 산하 직원들의 긴밀한 공조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2차장 산하 국익정보국(국장 박원동)이 정보를 수집해 보고하면, 선임부서인 국익전략실(실장 신승균)의 정보 분석 및 문건 생산을 거쳐 민 전 2차장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보고됐다는 게 검찰이 파악한 골자다. 국정원 내에서 다듬어진 문건은 이후 청와대로 보고되며, 청와대 하명을 받은 2차장 산하 국익정보국이 각 기관에 의견 전달 형태로 압력을 넣거나, 3차장 산하 심리전단이 사이버외곽팀을 동원해 댓글 등 여론 조작에 나서는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처럼 국정원 댓글 작업과 좌파척결 문건, 화이트 리스트 사건 등이 국정원 일부 부서만 연루되지 않은 조직적 범죄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검찰의 수사 확대는 불가피해 보인다. 겉으로 드러난 공작 연루자들은 댓글부대로 대표되는 3차장 산하 직원들이지만, 공작 기획 문건들은 정치ㆍ사회 등 국내정보 담당인 2차장 산하에서 작성됐기 때문이다. 검찰은 과학정보 담당인 3차장 산하에 심리전단이 있지만 지원부서 성격이 강해 공작을 총괄ㆍ기획할 ‘헤드쿼터’ 기능은 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이 이종명 전 3차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으로 이어지는 보고라인 이외에 ‘민병환 2차장-신승균 국익전략실장-박원동 국익정보국장’ 라인에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국정원 공작은 당시 정부 여당 및 군사이버사 공작과 유기적으로 연계된 것으로도 의심받고 있다. 실제로 18대 대선 직전인 2012년 12월 16일 경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중간 수사 결과 발표 당일 박 전 국장이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권영세 당시 박근혜 캠프 선거대책본부 종합상황실장과 여러 차례 통화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 전 국장은 민 전 단장과 국정원 입사 동기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로 사실상 MB 국정원의 조직적인 공작 활동이 드러나면서 원 전 원장은 물론 청와대의 개입 정도에 관심이 쏠린다. 조직 2인자인 차장 2명의 불순한 협업이 사실이라면, 국정원 수장이 이를 몰랐을 리 없다는데 더 무게가 실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당시 2차장 산하 직원들은 검찰에서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수집과 보고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하명을 받아 기관에 압력을 넣지는 않았고 3차장 직원들과 업무 협조를 한 적도 없다는 것이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ㆍ미사일은 한중 평화ㆍ발전에 큰 위협”
왕이, 文대통령 팔 '툭툭' 인사… 다른 정상과 악수는?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하려면 자기자본 20억 필요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외벽 밧줄 끊은 40대’ 무기징역… “살인범죄, 피해회복 불가능”
친딸 성폭행한 ‘인면수심’ 아버지 쇠고랑
[문화산책] 박효신의 꿈과 유재하의 추억, 전시로 펼쳐지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