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9.19 14:44

마추픽추 등 잉카관광지 인터넷 예매 서비스 도입

등록 : 2017.09.19 14:44

페루의 대표 관광지 마추픽추. 페루관광청 제공

페루관광청은 2018년 1분기부터 페루의 대표적인 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 입장권의 전자티켓(E-ticket)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페루 여행을 앞두고 있는 관광객은 전세계 어디서든 인터넷을 통해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남미 3대 축제인 인티라미(Inti Raymi)가 열리는 삭사이우아만, 잉카인의 계단식 농업지 모라이, 잉카문명을 그대로 간직한 친체로와 오얀따이땀보 등 16곳의 관광지 입장권도 미리 구입할 수 있다. 페루관광청은 올해부터 마추픽추 역사보호지구는 유적 훼손을 우려해 관람 시간을 제한하고, 가이드와 꼭 동반해야 하는 등 규정이 엄격해져 전자티켓 시스템을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고 밝혔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