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9.19 14:44

마추픽추 등 잉카관광지 인터넷 예매 서비스 도입

등록 : 2017.09.19 14:44

페루의 대표 관광지 마추픽추. 페루관광청 제공

페루관광청은 2018년 1분기부터 페루의 대표적인 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 입장권의 전자티켓(E-ticket)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페루 여행을 앞두고 있는 관광객은 전세계 어디서든 인터넷을 통해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남미 3대 축제인 인티라미(Inti Raymi)가 열리는 삭사이우아만, 잉카인의 계단식 농업지 모라이, 잉카문명을 그대로 간직한 친체로와 오얀따이땀보 등 16곳의 관광지 입장권도 미리 구입할 수 있다. 페루관광청은 올해부터 마추픽추 역사보호지구는 유적 훼손을 우려해 관람 시간을 제한하고, 가이드와 꼭 동반해야 하는 등 규정이 엄격해져 전자티켓 시스템을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고 밝혔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