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0.31 14:47

[평창올림픽] 이승훈ㆍ김보름 "매스스타트 첫 금메달은 우리 몫"

등록 : 2017.10.31 14:47

이승훈(왼쪽)과 김보름(오른쪽)/사진=OSEN,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2018 평창올림픽을 단 100여일을 앞두고 빙상(스피드)팀이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당찬 포부를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31일 오후 서울 태릉선수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D-100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이날 종목별 태극 전사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평창올림픽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희망 이승훈(30ㆍ대한항공)은 “월드컵 등 메스스타트 경기를 많이 해봤기 때문에 경험에서는 자신 있다. 올림픽 첫 번째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매스스타트는 평창올림픽에서 첫 선을 보이는 종목이다. 이승훈은 평창 안방에서 초대 금메달리스트를 노리고 있다.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 김보름(24ㆍ강원도청) 역시 평창에서 첫 금메달리스트 꿈을 꾸고 있다. 그는 "승훈 오빠, 상화 언니와는 달리 아직 올림픽 메달이 없다. 초대 메달리스트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과 '매스스타트 최강자' 김보름이 '금빛 질주'를 준비하고 있다. 이승훈은 31일 태릉선수촌에서 진행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에서 "매스스타트 경기를 해봤다. 경험, 경기력은 자신있다. 평창올림픽에서 첫 번째로 선보이는 매스스타트인만큼 첫 금메달리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상화(29ㆍ스포츠토토)에게서는 여유가 묻어났다. 이상화는 “오히려 소치올림픽 때보다 부담이 덜 하다. 평창올림픽 전에 경기가 많다. 경기를 하면서 기록 향상을 시키는 데 몰두해야 할 거 같다”고 설명했다.

평창올림픽 개막 2018년 2월 9일이지만 내일(1일) 올림픽 성화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면서 카운트 다운에 들어간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사실상 막이 오른 것과 다름없는 시점에 들어섰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심근경색’ 김주혁, 블랙박스 영상서 고스란히 전해진 그의 고통

[이슈+] 송중기♥송혜교, 그리스서 눈맞아 한남동에 신접살림

이재용 항소심, 미르·K재단 지원 놓고 공방…삼성 '피해자' vs 특검 '유착'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