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7 10:02
수정 : 2018.05.17 10:35

“이건 누구도 못 뚫어” 금은방 침입 실패한 30대 여성 구속

등록 : 2018.05.17 10:02
수정 : 2018.05.17 10:35

한 30대 여성이 심야에 공구를 가지고 금은방 옆 건물에 몰래 들어가 벽을 뚫고 침입하려다 금은방 주인이 설치해둔 철판 때문에 6시간 동안 헛고생만 하고 실패했다. 연합뉴스

한밤에 공구를 가지고 금은방 옆 건물에 침입해 벽을 뚫으려던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10분께 마스크를 끼고 동구 신암동 한 금은방 옆 분식점에 침입했다.

이어 미리 준비한 해머, 망치, 톱 등을 이용해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6시간 동안 금은방으로 통하는 벽을 뚫으려다 실패하자 공구를 버려두고 달아났다.

A씨는 개인 채무로 고민하다가 범행을 결심하고 두 차례 사전 답사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10여 년 전 비슷한 범행으로 수억원의 피해를 본 금은방 주인이 벽을 따라 두꺼운 철판을 설치한 사실을 몰랐다.

경찰 한 관계자는 "금은방 주인이 설치한 철판은 A씨가 준비한 공구로는 도저히 뚫을 수 없을 정도로 견고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분식점 주인 신고로 수사에 들어가 인근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용의자 인상착의와 차량 번호 등을 추적해 열흘 만에 A씨를 붙잡아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