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4 19:01

남북 단일팀, 일본에 1-4 패..랜디 희수 역사적인 첫 골

등록 : 2018.02.14 19:01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첫 골 기록한 랜디 희수 그리핀(좌)/사진=연합뉴스

남북이 하나 된 단일팀은 젖 먹던 힘까지 짜내 최선을 다했다. 실력 차를 투지와 체력, 정신력으로 만회하려 애썼지만 세계 랭킹 9위 일본의 벽을 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었다.

올림픽 최초 역사적인 남북 단일팀을 이룬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4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일본과 최종 3차전을 벌여 1-4로 패했다.

이로써 남북 단일팀은 조별리그 3전 전패의 성적으로 이번 올림픽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일본은 2패 끝에 단일팀을 상대로 승리를 챙겨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일본은 스피드와 운영 등에서 확실히 한 수 위였다. 남북 단일팀은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정신력으로 맞섰다.

초반에 너무 쉽게 실점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 1분 7초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토코 하루카가 네트 뒤에서 구보 하나에에게 퍽을 건넸고 이를 골로 연결했다. 초반에 흔들린 단일팀은 다시 경기 시작 4분도 채 지나지 않아 오노 쇼코에게 2번째 골을 허용했다. 일방적으로 몰리던 단일팀은 1피리어드 10분 만에 박채린의 슬랩샷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몇 차례 역습을 통해 이진규가 슈팅을 날렸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단일팀은 2피리어드 들어 그토록 기다리던 첫 골이 터졌다. 9분 31초 박윤정이 수비 진영에서 공격으로 전환했고 앞으로 패스를 넣었다. 랜디 희수 그리핀이 일본 수비를 제치고 퍽을 잡은 후 슈팅을 때렸다. 일본 골리의 가랑이 사이로 빠져 들어가는 골이었다. 이 순간 경기장은 남북 응원단이 내뿜는 응원 소리에 떠나갈 듯 들썩였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동점골을 바라는 응원단이 목이 터져라 외치는 목소리에도 3피리어드 들어 일본의 맹공이 더욱 거세졌고 11분 42초 고이케가 정면에서 때린 중거리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종료 직전인 18분 33초에는 루이 우키타의 쐐기 골이 더해졌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