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8.01.08 16:41
수정 : 2018.01.08 20:11

전해철 민주당 의원 경기지사 출마 공식화

등록 : 2018.01.08 16:41
수정 : 2018.01.08 20:11

“공정 경선 위해 도당위원장 사퇴”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안산상록갑) 의원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도당위원장의 사퇴를 밝히고 있다. 전 의원의 도당위원장 사퇴는 도지사 출마를 위한 것으로 도당위원장이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지방선거 120일 전(2월 13일)에 사퇴해야 한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핵심 측근인 ‘3철’ 중 한 사람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경기지사 출마를 공식화 했다.

친문(친문재인)계 주요 인사들까지 ‘문재인 마케팅’을 내걸고 뛰어들면서 여권은 지방선거 국면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분위기다.

경기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 의원은 이날 경기도의회와 국회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도당위원장 수행이 도당 공천권을 활용하려 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공정한 경선을 위해 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현행 당규상 도당위원장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선거일 120일 전(2월 13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전 의원은 이보다 한 달이나 더 일찍 그만두면서 도지사 출마 의지를 조기에 밝힌 것이다. 경기지사의 경우 현직 남경필 지사가 재선 도전 의지를 피력한 가운데 민주당에선 안민석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양기대 광명시장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전 의원은 문 대통령과 출마 여부를 상의했느냐는 질문에는 “문 대통령이 반대한다면 당연히 안 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경기도 8대 공약을 제가 다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시장을 향해선 “대선후보로 활동한 유력주자들이 당에 있지 않고 외부에서 있는 게 맞는지 판단해야 한다”며 이른바 여의도 복무론을 제기했다. 특히 “광역선거를 보면 초반의 인지도가 뒤에 지지도로 역전되는 경우도 많다”며 “(경선의) 50% 정도는 당원이 하는 만큼 앞으로 2~3개월 안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 의원 외에도 박남춘 인천시당위원장,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 등이 출마 의사를 저울질 중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시도당위원장이 공천권을 쥐고 있는 만큼, 도백 예비후보 간에 내 사람을 심으려는 물밑 경쟁이 치열할 것이다”며 “중립성 논란을 부를 수 있는 만큼 직무대행을 지정하기보다는, 시도당 별로 개별 선출 방식을 택할 것이다”고 말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 ‘역린의 정치’
재건축 시장 술렁, “압구정현대 등 대장주 재건축 아파트는 40년도 넘었는데…”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근로자 삶의 질 향상” “기업 부담 7조6000억 증가”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