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8.01.14 22:59

페루서 규모 7.1 강진… 2명 숨지고 17명 실종

등록 : 2018.01.14 22:59

65명 부상… 광산 붕괴 매몰

쓰나미 피해는 아직 없어

14일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페루 해안 진원(별표). EPA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오전 페루 남부 해안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17명이 실종됐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오전 9시18분 페루 수도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남부 파키오에서는 124㎞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고 진원의 깊이는 36.3㎞다.

발생 직후 USGS는 지진 규모를 7.3으로 추산했다가 수정 발표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지진 규모를 7.2로 관측했다.

외신은 페루 당국을 인용해 이번 강진으로 최소 2명이 숨지고 65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사망자는 야우카와 베야우니온에서, 부상자는 카라벨리, 나스카 지역에서 각각 나왔다. 또 페루 보건부는 지진 여파로 광산이 무너져 내려 17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 직후 페루ㆍ칠레 해안 일부에 쓰나미 발생 가능성을 경고하는 ‘쓰나미 위험 메시지’를 발령했으나 곧 철회했다. 아직까지 쓰나미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