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4.05.16 14:26
수정 : 2017.10.17 23:57

30개국 패스트푸드 노동자 동시다발 시위

등록 : 2014.05.16 14:26
수정 : 2017.10.17 23:57

패스트푸드 노동자 전세계서 일제 시위

[PYH2014051600240034000] <YONHAP PHOTO-0192> 패스트푸드 노동자 전세계서 일제 시위 (AP=연합뉴스) 전세계 30개국의 패스트푸드 체인점 노동자들이 15일(현지시간) 시간당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조합결성 보장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일제히 벌인 가운데 미국 디트로이트의 한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노동자들이 집회를 갖고 있다. marshal@yna.co.kr/2014-05-16 08:34:44/ <저작권자 ⓒ 1980-201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한국 미국 등 30개국의 패스트푸드점 노동자들이 15일(현지시간) 임금 인상, 노조 결성 보장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150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 시위가 열린 미국에선 노동자들이 각자의 직장 앞에서 시간당 임금을 15달러(1만5,400원)로 올려달라고 요구한 뒤 도심에 모여 시위했다. 미국 패스트푸트 노동자의 평균임금은 시간당 9달러 정도다. 일본 됴코에서도 시위자들이 “직원을 존중하고 공정한 임금을 달라”고 외치며 가두행진을 했고, 태국 마닐라에선 애니메이션 영화 ‘겨울왕국’ 주제곡에 맞춰 플래시몹을 펼쳤다. 한국에선 알바노조와 청년유니온이 주최한 집회가 서울의 한 맥도널드 매장 앞에서 열렸다. 이날 시위는 126개국의 관련 노조들이 가입된 국제식품연맹(IUF)이 기획했다. 이태무기자 abcdefg@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