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3.15 13:52
수정 : 2017.03.15 13:52

택배차량 탈취 60대, 대학서 교통사고… 학생 7명 중경상

등록 : 2017.03.15 13:52
수정 : 2017.03.15 13:52

15일 오전 11시쯤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 동의대 자연대 앞에서 구모(60)씨가 몰던 1톤 택배차량이 대학생 허모(21)씨 등 7명을 치고 멈춰서 있다. 부산시소방안전본부 제공

택배차량을 훔쳐 탄 60대가 대학에 난입, 학생 1명이 차량에 깔리고 6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오전 11시쯤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 동의대 자연대 앞에서 구모(60)씨가 몰던 1톤 택배차량이 버스를 기다리던 대학생 허모(21ㆍ여)씨 등 7명을 치는 사고가 났다.

허씨는 종아리가 찢어지는 등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또 차에 친 학생 6명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는 경찰에서 “일했던 동의대 건설현장에 불만이 있어 찾아가는 길에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허씨가 횡설수설하자 음주측정을 했지만 혈중 알코올농도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