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9 10:02
수정 : 2018.01.09 10:06

中 자랑하던 '태양광 고속도로', 개통 5일 만에 폐쇄 왜?

등록 : 2018.01.09 10:02
수정 : 2018.01.09 10:06

중국 산둥성 지난시에 건설된 태양광 고속도로. 출처=앙시망 캡처

중국이 세계 최초의 태양광발전 고속도로라고 자랑한 도로가 개통 5일 만에 도난 사태를 맞아 폐쇄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중국 산둥(山東)성의 성도인 지난(濟南)시 남쪽의 고속도로에는 1㎞ 길이의 '태양광발전 고속도로'가 개통했다.

회백색의 이 고속도로 노면은 3개의 층으로 구성됐다. 표면층은 90%의 투광률로 빛을 통과시키는 고강도 투광 콘크리트이며, 중간층은 태양광 발전판이다. 바닥층은 전력 유출을 막는 절연층이다.

노면 위로 자동차가 다니지 않을 때는 태양광 발전판이 빛을 흡수해 전력을 생산할 수 있으며, 전기차가 이 위를 달리면서 동시에 충전할 수도 있다.

이 도로는 8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시간당 100만㎾(킬로와트)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지난해 프랑스 시골 마을에 비슷한 기능의 도로가 생겼지만, 이 같은 대규모 태양광발전 고속도로는 세계 최초라고 중국 관영 매체는 자랑했다.

그런데 지난 2일 이 도로가 도난 사태를 맞아 1.8m 폭의 태양광 발전판 1개가 도난당했으며, 주변의 7개 태양광 발전판도 파손됐다.

도로 건설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이번 절도는 전문 절도범의 소행으로 보이며, 도로에 적용된 태양광발전 기술을 훔쳐가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로가 완공하기 전에도 태양광 발전판을 훔쳐가려는 시도는 있었지만, 도로 개통 후에도 이 같은 범행이 저질러지자 관계 당국은 크게 격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태양광발전 고속도로는 보수를 위해 임시 폐쇄됐으며, 현지 경찰은 범인을 찾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태양광발전 국가로, 2016년 말 현재 77.4GW(기가 와트)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