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17 18:49
수정 : 2017.04.17 19:56

버스기사 심폐소생술 3분, 80대 승객 살렸다

등록 : 2017.04.17 18:49
수정 : 2017.04.17 19:56

충남 홍성서 위기 상황 신속 대처

“회사서 심폐소생술 교육 받아 큰 도움”

홍주여객 시내버스 기사 이석재(57)씨가 지난 8일 버스 안에서 호흡이 멈춘 80대 승객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 이 승객은 이씨의 심폐소생술을 호흡을 되찾아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충남도소방안전본부 제공

충남 홍성에서 시내버스 기사가 호흡이 끊긴 80대 노인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11시 30분쯤 홍성을 출발해 종착지인 광천 시내버스터미널에 도착한 홍주여객 소속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이석재(57)씨가 의식을 잃은 80대 승객을 발견했다.

이씨는 “버스가 종점에 도착했는데도 의자에 그대로 앉아 있어 자는 줄 알고 흔들어 깨워봤지만 움직이지 않았고, 숨도 안 쉬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한 이씨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이 노인을 버스 안에 눕힌 뒤 평소 회사에서 배운 흉부압박술을 했다.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목을 뒤로 젖히고, 입에는 화장지를 물렸다. 다행히 3분 여간 심폐소생술을 한 결과 이 노인은 숨을 쉬기 시작했고, 몇 분 뒤 약하지만 의식이 돌아왔다.

그렇게 이씨의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위기를 넘긴 이 노인은 현장으로 출동한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이씨는 “누구라도 그 상황이면 그렇게 했을 것이다. 대단한 일을 한 것처럼 주위에서 말을 해 오히려 쑥스럽다”며 “버스기사로서 회사에서 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잘 받았던 게 큰 도움이 된 거 같다”고 말했다. 이씨는 “도시도 아니고 시골이다 보니 자칫 큰 화를 당할 뻔했는데 할머니가 살게 돼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홍주여객 관계자는 “매년 1~2회 자체적으로 기사들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하고, 협회 등 단체에서도 교육 때 심폐소생술 교육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진행한다”며 “이번 일은 운수업 종사자로서 심폐소생술 교육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는 사례인 거 같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CNN “박,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시진핑 연설 언제 끝나나' 피곤한 91세 장쩌민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용인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