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7 10:58
수정 : 2018.05.17 10:59

김문수 “안철수, 자유민주주의 신념 확실하다면 같이하겠다”

등록 : 2018.05.17 10:58
수정 : 2018.05.17 10:59

‘통신비 30%ㆍ교통비 20% 절감’ 공약 발표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국회에서 개최한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정치공학적으로 1등이 크니까 2등, 3등이 합치라는 것은 국민이 원하지도 않고 과거에 다 실패해 반복하고 싶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금 일시적으로 흩어져 있지만, 정치적 신념이 같아 하나가 되길 바란다"면서 "다만 안 후보는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지만 그런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버스, 지하철, 정류장, 공원 등에 고품질 공공 와이파이존을 확대하고, 운영 중인 무선공유기를 현재 1만 개에서 3만 개로 확대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통신비를 최대 30%까지 절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후보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인터넷교육방송을 신설해 사교육비를 줄이겠다"면서 "온라인을 통해서 수능, 공무원 시험, 외국어 강의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또 "유럽에서는 다양한 교통 패스를 도입해서 시민이 맞춤형으로 값싸게 정기권을 이용한다"면서 "서울패스를 도입해 버스, 전철 등 교통비를 20%까지 절약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김 후보는 "요즘 생활물가가 많이 오르는데 서울시 실업률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아 5.5%인 올해 3월 실업률은 박원순 시장 임기 중에서도 최악"이라면서 "통신비, 사교육비, 교통비 등 세 가지를 확실히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