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9.13 17:46

트럼프 미 대통령 9번째 손주 얻어

등록 : 2017.09.13 17:4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차남 에릭 트럼프의 첫 아들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9번째 손주. 에릭 트럼프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71) 미국 대통령이 9번째 손주를 얻었다. 그의 차남인 에릭 트럼프는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날 오전 8시 50분 아들 ‘에릭 루크 트럼프’가 태어났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을 리트윗하며 차남 부부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바나, 말라 메이플스에 이어 현 부인 멜라니아까지 세 번의 결혼으로 트럼프 주니어(39), 이방카(35ㆍ여), 에릭(33), 티파니(23ㆍ여), 배런(11) 등 3남 2녀를 뒀다. 장남 트럼프 주니어는 다섯 아이의 아빠이며, 딸 이방카는 세 아이의 엄마다. 차남 에릭은 이번에 첫 아이를 얻었다.

뉴욕타임스(NYT)는 미 대통령이 이렇게 많은 손주와 백악관에 입성한 사례는 흔치 않다고 소개했다. 미 여론조사기관 '파이브서티에이트(Fivethirtyeight)'가 2014년 집계 결과 미국 제9대 대통령 윌리엄 헨리 해리슨 대통령이 25명의 손주를 뒀으며, 제41대 조지 H.W 부시 대통령은 취임 당시 손주 10명이 있는 할아버지였다.

이태무 기자 abcdef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인물360˚]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