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1.03 10:34
수정 : 2018.01.03 10:57

때수건→쌍란… 뒷걸개 바꿔 단 국민의당

등록 : 2018.01.03 10:34
수정 : 2018.01.03 10:5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생각에 잠겨 있다.

3일 국민의당이 국회 당 대표실 뒷걸개를 기존 때수건에서 쌍란으로 교체했다.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첫 선을 보인 백드롭에는 하나의 계란에 노른자가 두 개 들어있는 '쌍란' 이미지가 담겼다.

그림 위에는 '새해에는 국민의 행복이 두 배가 될 때까지'라는 문구가 적혔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11월 박인춘 전 화이트커뮤니케이션 대표를 당 홍보위원장으로 영입하면서 '국민의 마음에 귀 기울이다'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