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1.03 22:20
수정 : 2018.01.03 22:22

대한항공, KB손보에 두 세트 먼저 내주고도 3-2 역전승

등록 : 2018.01.03 22:20
수정 : 2018.01.03 22:22

대한항공 선수들이 3일 프로배구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KB손해보험에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KB손해보험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3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KB손해보험에 첫 두 세트를 내줬지만 이후 내리 세 세트를 따내 세트스코어 3-2(21-25 23-25 25-17 25-22 19-17)로 역전승했다.

4위이던 대한항공은 승점 32(12승 9패)가 돼 한국전력(승점 32)을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양 팀의 승점이 같지만 승수에서 대한항공이 앞선다.

KB손해보험이 첫 두 세트를 따내 승부의 추가 기울었지만, 대한항공은 뒤늦게 집중력을 발휘해 3, 4세트를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도 듀스 접전에 들어갔고, 17-17에서 KB손해보험 강영준(31)의 서브가 네트에 걸린 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34)가 손현종(26)의 공격을 막아내 경기가 종료됐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가 25점, 곽승석(30)이 17점, 정지석(23)이 1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역시 풀 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25-16 25-18 17-25 21-25 15-13)로 눌렀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방중 김정은에 철벽 경호 펼친 오토바이 부대의 정체
매티스 미 국방 “다음주 한국 방문”… 한미연합훈련 중단 협의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