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8.10 13:17
수정 : 2018.08.10 14:01

서울시청 앞 광장에 웬 모래사장?

등록 : 2018.08.10 13:17
수정 : 2018.08.10 14:01

불볕더위가 계속된 1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미니 인공해변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오는 11일까지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청계광장 등 도심 광장 3곳에서 '2018 서울 문화로 바캉스'를 연다고 밝혔다.

10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는 15톤의 모래사장 위에 야자수와 파라솔 등이 설치된 미니 인공해변이 만들어졌으며, 잔디광장에는 야외영화와 영화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광화문광장은 11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겨울왕국으로 변신한다. 대형 눈 조각 150여개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6m 높이의 크리스마스트리도 설치된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1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미니 인공해변.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