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태석
부장

등록 : 2017.05.18 04:40
수정 : 2017.05.18 04:40

[왕태석의 빛으로 쓴 편지] 노을 지는 파로호에서

등록 : 2017.05.18 04:40
수정 : 2017.05.18 04:40

강원도 양구 공수리에서 바라보는 파로호 석양, 붉은빛을 받은 실개천은 비단을 깔아 놓은 듯 아름답다. 그곳에서 낚시대를 드리우고 있는 낚시꾼의 모습은 평화로움 그 자체다.양구=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kingwang@hankookilbo.com

농사철을 맞아 분주한 요즘, 지방 댐들은 봄 가뭄으로 저수율이 급격히 낮아지고 있다. 물이 필요한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제때 공급하지 못해 농민들 마음은 바짝바짝 타들어 간다.

전국에서 댐이 가장 많은 강원도도 겨울부터 이어진 봄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기는 마찬가지다. 강원도 화천과 양구를 이어가는 파로호도 가뭄으로 물 유입량이 줄면서 수위가 많이 낮아졌다. 상류 지역인 양구 공수리 마을도 가뭄으로 땅이 말라붙어 자동차들이 지날 때마다 흙먼지가 날려, 마치 흰 연기를 뿜어내는 연막 소독차가 지나가는 것처럼 보인다.

양구의 공수리는 ‘육지 속의 섬’이라고 불리던 오지 마을 중의 하나였다. 80년대 만든 세월교가 여름 장마철이면 물에 잠겨버려 섬이 되는 곳이었다. 가뭄으로 먼지가 날리는 삭막한 풍경도 해 질 무렵이면 언제 그랬냐는 것처럼 아름다운 비경으로 탈바꿈한다.

먼지가 날리던 비포장도로는 어둠 속으로 사라지고 저 멀리 산 아래로 지는 해가 노을을 토해내면 붉은빛을 받은 실개천은 비단을 깔아 놓은 듯 영롱하다. 그곳에 낚싯대를 드리운 낚시꾼을 보고 있으니 이곳이 가뭄으로 어려움을 받는 현장이라는 것이 거짓말 같다. 어느새 머릿속에는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에서 아버지와 두 아들이 함께 몬태나주의 아름다운 숲과 강을 배경으로 플라이낚시를 던지는 장면이 떠올라 몽환적 감상에 젖어 들었다. 그것도 잠시 가뭄 현장에서 그런 감상에 젖어있는 나를 나무라며 어서 시원한 봄비가 주룩주룩 쏟아져 가뭄에 속 타는 농민들의 마음을 해갈시켜 주길 간절히 기원해본다. kingwang@hankookilbo.com

강원도 양구 공수리에서 바라보는 파로호 석양, 붉은빛을 받은 실개천은 비단을 깔아 놓은 듯 아름답다. 양구=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kingwang@hankookilbo.com

강원도 양구 공수리에서 바라보는 파로호 석양, 붉은빛을 받은 실개천은 비단을 깔아 놓은 듯 아름답다. 그곳에서 낚시대를 드리우고 있는 낚시꾼의 모습은 평화로움 그 자체다.양구=왕태석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