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3.20 16:23
수정 : 2017.03.20 18:15

애국지사 배종국 옹 별세

등록 : 2017.03.20 16:23
수정 : 2017.03.20 18:15

배종국 애국지사 별세

일제강점기 전남지역 항일 학생단체를 이끈 배종국 애국지사가 19일 오후7시 숙환으로 별세했다.향년 93세. 1924년 전남 나주 출생인 배 지사는 1940년 광주 서중학교에 입학해 항일 학생단체 ‘무등회’에 가입 후 1943년 징병ㆍ창씨개명ㆍ일본어상용을 반대하며 동맹휴학을 주도한 공로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유족은 배우자 이순옥 씨와 아들 경환 씨, 딸 경숙 씨가 있다. 빈소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발인 22일 오전7시,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 (02)3410-6920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국내 2위 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 350억원어치 도난 당해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강진 여고생, 실종 전 “내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부탁
임혁백 교수 “진보 가치 끌어안은 독일 기민당 거울로”
[단독] 친문 핵심 양정철 귀국… 전대 전후 역할에 촉각
이수만ㆍ방시혁, 美 버라이어티 선정 ‘세계적 음악 리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