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3.20 16:23
수정 : 2017.03.20 18:15

애국지사 배종국 옹 별세

등록 : 2017.03.20 16:23
수정 : 2017.03.20 18:15

배종국 애국지사 별세

일제강점기 전남지역 항일 학생단체를 이끈 배종국 애국지사가 19일 오후7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1924년 전남 나주 출생인 배 지사는 1940년 광주 서중학교에 입학해 항일 학생단체 ‘무등회’에 가입 후 1943년 징병ㆍ창씨개명ㆍ일본어상용을 반대하며 동맹휴학을 주도한 공로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유족은 배우자 이순옥 씨와 아들 경환 씨, 딸 경숙 씨가 있다. 빈소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발인 22일 오전7시,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 (02)3410-6920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석탄화력 1기 배출 초미세먼지 ‘경유차 18만대분’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日 상공 농락하는 北 맞서 한미일 또 미사일 경보훈련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