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4.03 20:07
수정 : 2017.04.03 20:07

[신상순의 시선] 쉴 수 없는 산불조심 깃발

등록 : 2017.04.03 20:07
수정 : 2017.04.03 20:07

시선-비오는 날에도 바쁜 산불조심 깃발신상순 선임기자

봄비가 내리는 강원도 홍천군 선평교 에 붉은 깃발이 바람에 휘 날린다. 아우성 치듯 펄럭이는 내용은 '산과의 약속 산불조심' 이다.

4월은 식목의 계절 이다. 하지만 나무심기 보다 중요한 것이 산불조심 이다. 일년 중 산불의 10건 중 6건은 3,4월에 나고 피해 면적은 90% 에 달한다고 한다. 강원도 양양에서 난 산불로 낙산사를 잿더미로 만든 2005년 4월4일의 화마는 아직도 생생 하게 기억 된다. 이제 막 푸르러 지는 산을 향해 선 깃발은 산불 걱정을 덜어주는 봄비가 고맙다. 그러나 깃발은 쉴 여유가 없는 듯 비 오는 날에도 바쁘게 외친다. "산불 조심 하세요"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병충해로 나무를 잘라내 비어 있는 산자락. 4월은 식목의 계절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4-03(한국일보) /2017-04-03(한국일보)

비 오는 날도 쉴 수 없는 산불조심 깃발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의사끼리 변호사끼리 ‘그들만의 웨딩’
[단독] 미 법원 “유병언 채무 159억 자녀 3명이 53억원씩 갚아라”
“막차라도 타야하나” 6ㆍ19 대책에도 견본주택 인산인해
참모들 사랑방 담배 연기에… 위층 대통령 집무실 “꺼달라” 전화
“하루도 못 쉬어요” 고달픈 편의점ㆍ치킨집 사장님
만화적 영웅의 시대… 상상에는 브레이크가 필요 없다
이석훈 “까칠하냐고요? 부끄러움 많이 타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