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4.03 20:07

[신상순의 시선] 쉴 수 없는 산불조심 깃발

등록 : 2017.04.03 20:07

시선-비오는 날에도 바쁜 산불조심 깃발신상순 선임기자

봄비가 내리는 강원도 홍천군 선평교 에 붉은 깃발이 바람에 휘 날린다. 아우성 치듯 펄럭이는 내용은 '산과의 약속 산불조심' 이다.

4월은 식목의 계절 이다. 하지만 나무심기 보다 중요한 것이 산불조심 이다. 일년 중 산불의 10건 중 6건은 3,4월에 나고 피해 면적은 90% 에 달한다고 한다. 강원도 양양에서 난 산불로 낙산사를 잿더미로 만든 2005년 4월4일의 화마는 아직도 생생 하게 기억 된다. 이제 막 푸르러 지는 산을 향해 선 깃발은 산불 걱정을 덜어주는 봄비가 고맙다. 그러나 깃발은 쉴 여유가 없는 듯 비 오는 날에도 바쁘게 외친다. "산불 조심 하세요"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병충해로 나무를 잘라내 비어 있는 산자락. 4월은 식목의 계절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4-03(한국일보) /2017-04-03(한국일보)

비 오는 날도 쉴 수 없는 산불조심 깃발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CNN “박,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시진핑 연설 언제 끝나나' 피곤한 91세 장쩌민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용인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