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11.14 00:13
수정 : 2017.11.14 00:15

문 대통령 “아세안과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ㆍIT분야 중점 협력”

문 대통령 협력 비전 발표

등록 : 2017.11.14 00:13
수정 : 2017.11.14 00:15

글로벌 인프라 펀드에

2022년까지 1억弗 추가 조성

북핵 등 안보위협에도 공동 대응

임기 내 10개국 모두 방문할 것

“사람이 먼저라는 정치철학과

아세안의 공동체 비전은 일치”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 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마닐라 솔레어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의 특별연설자로 참석해 '한ㆍ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발표하고 있다. 마닐라=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과의 협력비전인 ‘한ㆍ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밝히고 양측 간 상생번영을 위해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 관리ㆍ스마트 정보통신을 4대 중점 협력분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4대 분야에 대한 지원을 위해 2020년까지 1억달러의 협력 펀드 추가 조성 계획을 밝히는 등 ‘신(新) 남방정책’의 구체화 버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 솔레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기업투자서밋(ABIS)에서 연설자로 나서 “아세안과 한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동반자”라며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ABIS는 아세안 기업자문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로, 약 500명의 아세안 각국 기업인과 학자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 수준으로 높이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사람(People)ㆍ평화(Peace)ㆍ상생번영(Prosperity)이라는 ‘3P 공동체’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이 먼저다’라는 저의 정치철학은 아세안이 추구하는 ‘사람 지향, 사람 중심’ 공동체 비전과 일치한다”며 “임기 중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테러, 사이버 위협 등 복합적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상생 번영을 위한 한ㆍ아세안 간 4대 중점 협력분야로 교통ㆍ에너지ㆍ수자원 관리ㆍ스마트 정보통신을 제시했다. 이에 대한 재정 지원을 위해 한국의 글로벌 인프라 펀드에 2022년까지 1억달러를 추가 조성하고, 한ㆍ아세안 협력기금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연간 1,400만달러 규모로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9차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에게도 한ㆍ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ㆍ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2019년에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또 한ㆍ아세안 관계의 발전을 위해 굳건한 안보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을 거듭 촉구했다.

마닐라(필리핀)=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