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5.20 04:40
수정 : 2017.05.20 04:40

유관순 열사 고향서 첫 ‘유관순상 시상식’

등록 : 2017.05.20 04:40
수정 : 2017.05.20 04:40

19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황은미 커리어컨설턴트협회장 수상

19일 '제16회유관순상'을 수상한 황은미(오른쪽)씨가 유관순상위원회장인 안희정 충남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유관순상위원회(위원장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9일 황은미(63) 커리어컨설턴트협회장을 ‘제16회 유관순상’ 수상자로 선정, 시상식을 가졌다.

유관순상은 조국 독립에 앞장섰던 유관순 열사의 애국애족정신을 시대에 맞게 구현하고 있는 여성을 선발, 시상하고 있다. 황 회장은 한국의 고용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정책 제안과 전문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 육성 및 국제교류 등의 활동을 활발히 펼쳐온 점을 인정받았다.

황 회장은 이날 상장과 트로피, 상금 2,000만원을 받았다.

‘유관순상’ 시상식은 유관순 열사의 모교인 서울 이화여고에서 치러왔으나 올해 처음으로 고향이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내 겨레의 집에서 치러졌다.

시상식에는 안희정 지사와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이혜훈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장, 유관순 열사 유족과 수상자 가족, 여성단체,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공주 영명고 임경민 학생 등 여고생 14명이 유관순횃불상을 수상했다.

천안=이준호 기자 junhol@k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한미 을지훈련 첫 공식 반응… “무자비한 보복 면치 못할 것”
“북한이 미사일 4발 쏘면 8발로 방어… 괌은 안전”
대법 파기 환송심서 “전교조 합법 노조” 소신 결정
공공기관들 맞춤형 보수체계 만든다
[2017 갈등리포트] 짓지도 못하고, 지어도 못가고… 대학생들 ‘기숙사 울화통’
[캐릭터 오디세이] 시대를 증언한, 송강호의 20년 전성기
99년만의 개기일식에 미 대륙 열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