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하 기자

등록 : 2018.02.13 04:40
수정 : 2018.02.13 09:33

[완전범죄는 없다] DNA 검출, 침과 땀이 결정적 역할

12. 화천 할머니 살인 사건

등록 : 2018.02.13 04:40
수정 : 2018.02.13 09:33

'화천 할머니 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이만성'이 보낸 편지. 경찰은 편지봉투 우표에 묻은 침에서 범인 DNA를 확보했다. 연합뉴스

‘화천 할머니 피살 사건’을 해결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건 타액(침)에서 나온 DNA다. 범인은 편지봉투에 붙인 우표와 음료수 캔에 침을 남기면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침 자체에는 DNA가 없다. 하지만 분석이 안 되는 건 아니다. 침에 섞여있는 구강상피세포를 통해 얼마든지 감식할 수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유전자감식센터에 따르면, 2012년 2월부터 2013년 2월까지 1년간 경찰이 분석을 의뢰한 절도사건 증거물 5,681종 중에서 담배꽁초 컵 등에서 침이 발견된 경우는 1,998종이었고, 그 중 85.9%이 DNA 검출에 성공했다.

실제 침이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건은 부지기수다. 지난해 12월 무려 13년 만에 범인을 잡은 ‘대구 노래방주인 살인’ 사건이 첫 손에 꼽힌다.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에 남아있던 물품에서 범인 DNA를 확보했지만 대조할만한 DNA가 없었다. 그러던 중 지난해 11월 술김에 강도 행각을 벌인 A씨 담배꽁초에 묻은 침에서 일치하는 DNA를 검출하는데 성공했다.

땀도 실마리가 되는 경우가 많다. 땀 역시 그 자체엔 DNA가 없지만, 땀에 섞여있는 상피세포로 DNA 분석을 충분히 할 수 있다. 2015년 2월 60대 남성이 과거 세 들어 살던 집주인을 휴대폰 충전 케이블로 목 졸라 살해한 ‘도곡동 80대 할머니 살인’ 사건이 땀으로 해결한 대표적 사건이다. 당시 범인은 혐의를 부인했지만 피해자 시신 목과 손톱, 손을 묶은 끈 등에 범인 땀이 묻어있었다. 경찰은 피해자 지인 등 의심이 갈만한 정황이 있는 69명 구강세포를 얻어 일일이 DNA 대조작업을 벌여 범인을 잡을 수 있었다. 지난해 7월 부산 사하구 감천동 빈집에 들어가 98만원어치 금품을 훔친 빈집털이범 조모(32)씨는 현장에 흘린 땀 한 방울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