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현주 기자

등록 : 2017.09.26 20:47
수정 : 2017.09.26 20:49

경북 영천 야생조류 분변서 AI 검출…’철새주의단계’ 발령

등록 : 2017.09.26 20:47
수정 : 2017.09.26 20:49

철새경보단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경북 영천 지역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하는 야생 조류 AI 바이러스 예찰 중 경북 영천시 임고면 선원리 일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의 분변을 검사한 결과, ‘H7N7’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 결과는 이번 주 내로 나올 예정이다.

H7N7형 바이러스는 국내 야생조류에서는 발견된 적이 있지만 농가로 퍼진 적은 없는 유형이다. AI는 2003년 12월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고, 줄곧 고병원성 H5N1형, H5N8형 바이러스가 퍼져 농가에 큰 피해를 입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그간 야생조류에서 검출된 H7N7은 전부 저병원성 바이러스였다.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나 철새들 중 일부 ‘선발대’가 이미 국내로 이동하고 있는 만큼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철새가 도래하기 시작하면,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가 유입돼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이날 ‘철새주의단계’를 발령하고 농가들에게 ▦철새 도래지 출입 자제 ▦축사 그물망 정비 ▦농가 주변 소독 등 차단 방역에 주의를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세종=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ㆍ미사일은 한중 평화ㆍ발전에 큰 위협”
왕이, 文대통령 팔 '툭툭' 인사… 다른 정상과 악수는?
‘DJ 비자금 의혹 파문’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퇴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외벽 밧줄 끊은 40대’ 무기징역… “살인범죄, 피해회복 불가능”
친딸 성폭행한 ‘인면수심’ 아버지 쇠고랑
[문화산책] 박효신의 꿈과 유재하의 추억, 전시로 펼쳐지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