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4.19 15:42
수정 : 2017.04.19 15:42

국방부, 진천 미군 산악훈련장 재검토키로

진천군민대책위 "활동접고 최종 결정 지켜보겠다"

등록 : 2017.04.19 15:42
수정 : 2017.04.19 15:42

진천군민들이 지난 10일 백곡천 둔치에 모여 미군 산악훈련장 백지화를 요구하는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진천군 제공

국방부가 충북 진천에 추진중인 미군 산악훈련장 조성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진천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미군훈련장 저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9일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8일 국방부를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국방부 관계자가 미군 훈련장 조성 계획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도 사업 재검토 방침을 확인했다. 국방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자체와 주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한 뒤 관련 절차와 규정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를 정하겠다”고 답변했다.

대책위는 국방부의 이런 발언을 사실상의 사업 중단 의미로 받아들였다. 대책위는 “흡족하지는 않지만 주민들의 요구에 호응한 재검토 결정을 환영한다”며 “예정 부지 현장을 방문해 우려되는 각종 피해를 조사하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한 국방부 관계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유재윤 대책위원장은 “국방부가 예정지를 돌아본 뒤 훈련장 부지로 부적합하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며 “대책위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국방부의 최종 결정을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진천군은 문제의 예정 부지가 산악훈련장으로 입지 조건에 맞지 않고 환경 훼손 등 각종 피해가 우려된다며 지난 12일 국방부에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예정지 매입 위탁을 맡았던 한국농어촌공사는 “국방부와 진천군민 사이에 사업시행 협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일체의 토지 매입 업무에서 손을 떼겠다”고 선언, 진천군민들의 사업반대 운동에 힘을 실어줬다.

국방부는 진천읍 문봉리와 백곡면 사송리 일대 임야 130만㎡에 미군 산악훈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런 계획이 알려지자 진천 군민들은 지난 2월 대책위를 결성, 집회와 서명운동, 국방부 항의방문 등을 통해 사업 백지화를 촉구해왔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