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비 인턴 기자

등록 : 2017.05.19 20:00
수정 : 2017.05.19 20:00

블론디 5월 20일자

등록 : 2017.05.19 20:00
수정 : 2017.05.19 20:00

여보, 즐거운 오후 보냈어요?

솔직히 말하자면, 스스로 좀 실망했어요.

당신이 케이터링 일하는 동안, 색이 바랜 벽 칠해달라고 한 거 못 했어요.

이제 더 실망하게 되었군! Dagwood was probably trying to appeal to Blondie’s sympathy and worm his way out of painting the wall.

However, he doesn’t stand a chance against the know-it-all Blondie!

대그우드가 아마도 블론디의 동정심을 구해 벽 칠하는 일에서 빠져나가 보려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눈치백단 블론디에게는 어림도 없지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유미, 카카오톡 캡처는 아들ㆍ회사 폰 이용… 녹취록은 동생 동원해 조작”
EU, 반독점법 위반 구글에 사상 최대 3조 벌금 폭탄
조대엽 후보자, 국회에 자료 제출한 주민센터 찾아 항의
‘안경환보다 강성 학자’ 박상기, 검찰 개혁 떠맡다
“궁금하면 물어보세요, 취재해 알려 드립니다”
송영무, 음주운전 청와대에도 안 알렸다
환경단체 “경유세 인상 철회 재검토 하라”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