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05.19 20:00

블론디 5월 20일자

등록 : 2017.05.19 20:00

여보, 즐거운 오후 보냈어요?

솔직히 말하자면, 스스로 좀 실망했어요.

당신이 케이터링 일하는 동안, 색이 바랜 벽 칠해달라고 한 거 못 했어요.

이제 더 실망하게 되었군!

Dagwood was probably trying to appeal to Blondie’s sympathy and worm his way out of painting the wall.

However, he doesn’t stand a chance against the know-it-all Blondie!

대그우드가 아마도 블론디의 동정심을 구해 벽 칠하는 일에서 빠져나가 보려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눈치백단 블론디에게는 어림도 없지요!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김영철 등 고위급대표단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도착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평창올림픽 폐막 이후…MB 검찰 소환 '초읽기' 돌입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일본, 스텔스 전투기 F-35A 첫 배치 북한 경계감시 강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