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05 07:38
수정 : 2018.02.05 07:40

올해 설 차례상 비용 17만6천원…작년과 비교해보니

등록 : 2018.02.05 07:38
수정 : 2018.02.05 07:40

서울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1% 저렴"

2월 첫 일요일인 4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에는 설을 앞두고 차례상에 올릴 수산물 등을 구입하려는 시민들로 북적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서울에서 설 차례상을 차리려면 약 18만 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올해 전통시장에서 성수품을 사 차례상(6∼7인 기준)을 차리는 비용이 17만5천600원으로 작년보다 1.8%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시내 전통시장 50곳·대형마트 10곳에서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대형 유통업체에서 성수품을 구매해 차례상을 차리면 22만2천760원이 들어 전통시장이 21%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 소매가격은 16만2천960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전통시장 차례상 비용은 강남과 서초, 구로구가 평균 20만 원대로 높았고 영등포·마포·성북구는 평균 15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농수산물 가격 전망을 보면, 사과는 평년보다 생산량이 많아 설 성수기에도 가격이 오르지 않고 배는 산지 물량이 많아 값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저장량이 적은 단감 값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파의 영향으로 배추·무 등 채소류 가격도 급상승한 상태다. 오징어는 정부 비축 물량이 풀린다 해도 어획량 감소 여파가 더 커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산 쇠고깃값은 이번 설 연휴가 짧은 데다 출하 물량이 많아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농수산식품공사는 홈페이지(www.garak.co.kr)에 설 명절 성수품 가격지수와 주요 품목 거래 동향을 공시하고, 설 연휴에 근접한 이달 13일에 다시 한 번 설 차례상 구매비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