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8.01.12 09:20
수정 : 2018.01.12 09:21

국민의당 反통합파 "安은 공당 파괴자"

등록 : 2018.01.12 09:20
수정 : 2018.01.12 09:21

"安, 원내 부대표에 합당 명령·국고보조금은 국민에게"

"개혁신당 추진, 억지결혼 강요 가부장, 중재파 결단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전체회의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조배숙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12일 당무위원회의를 열어 '바른정당 통합' 전당대회 준비에 나서는 안철수 대표 등 통합파를 맹폭했다.

반대파 의원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의 대표 조배숙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해 "안 대표는 공당 파괴자"라며 "들리는 말에 의하면 최고위원회에서 원내 부대표에게 모든 수단을 써서 전당대회에서 합당을 통과시키라는 명령도 내렸다고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것은 민주적 공당의 모습이 아니다"라며 "당무위가 안 대표 의도대로 끝난다면 안 대표 개인회사인 국민의당은 국고보조금을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불법적인 박정희ㆍ전두환을 승계해서 자행되는 당무위, 특히 500명 대표당원을 임명한다는 안철수 독재를 반드시 저지시켜 전당대회를 저지하고, 우리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자"고 말했다.

장병완 의원은 "국민의당을 탄생시켜준 당원을 아랑곳하지 없고, 호남을 헌신짝처럼 던지고 자신의 대통령 가는 길만 생각하는 독선적 정치가 안철수의 새정치"라며 "전당대회를 추진하려는 추종 세력과 당직자들에게 천추의 오점을 남기는 전당대회가 개최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주현 의원은 "이명박식 불도저 정치와 안철수식 창업주 정치의 신종 결합이 실체를 드러내는 구태정치"라며 "억지 결혼을 강요하는 가부장 같다.

우리는 갈 길이 다르기 때문에 합당을 반대한다. 바른정당과 합당하는 것은 보수 대체의 길"이라고 비판했다.

유성엽 의원은 "오늘 당무위도 모두발언을 제외하고는 비공개로 하기로 했다고 들었다"며 "무슨 나쁜 짓을 하기 위해 비공개로 하는 것인가. 참으로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보"라고 지적했다.

장정숙 의원은 "중재파 의원들도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한다. 안 대표는 중재안을 거부했다. 이제 뭘 더 망설이나. 더 시간을 허비할 여유가 없다"며 "(안 대표는) 바른정당에 개별입당 하든지, 광야로 나가서 구태정치 하든지 양자 택일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반대파는 이날 오전 도라산전망대에서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한 뒤 오후에는 국회에서 통합파의 당무위 개최 관련 대책회의를 진행한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