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1.12 17:18

“사생팬 대통령”… 문 대통령 ‘지하철 생일 광고’ 두고 비판 쏟아낸 김성태

등록 : 2018.01.12 17:18

오대근 기자

김성태(사진 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서울 일부 지하철 역에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설치된 것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 대책회의에서 김 대표는 지난 11일 화제가 된 문 대통령 생일 축하 지하철 광고에 대해 “문 대통령은 사생 팬들의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의 대통령이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생일 축하하는 것까지는 좋은데 지하철은 시민의 공기, 광고판은 공공 정보를 소통하는 곳”이라며 “대한민국에서 안타까운 죽음이 발생하고 소외ㆍ취약 계층이 엄동설한의 삶을 사는 상황에서 어려운 현장은 덮어두고 문 대통령의 생일 축하 광고가 서울 지하철 역사 내에 설치됐다는 사실이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의 발언이 전해진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들썩였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사생팬’에 비유했다는 이유에서다. 사생팬은 아이돌의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쫓는 팬을 뜻하는 말로 아이돌 팬들 사이에서도 비난받는 대상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 대표 발언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11일 오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설치된 문재인 대통령의 66번째 생일을 축하 하는 광고판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홍인기 기자

앞서 지난 11일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평범한 여성들이라고 밝힌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지하철 광고를 시작한다고 SNS에 알렸다.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문 대통령 얼굴이 담긴 대형 광고판이 걸렸고 7호선 고속터미널역, 잠실역 등에는 영상 광고가 설치됐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투자냐 투기냐…세대 갈등으로 번지는 비트코인 광풍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