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20 22:43
수정 : 2017.03.21 07:43

'패장' 이정철 "3세트 마무리 아쉬워, 인삼공사가 잘했다"

등록 : 2017.03.20 22:43
수정 : 2017.03.21 07:43

▲ 이정철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대전=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스타 군단을 이끄는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상대 팀의 경기력을 깨끗이 인정했다.

기업은행은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PO KGC인삼공사와 원정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3세트 마무리가 안 된 것이 패배의 원인"이라고 꼽으며 "우리가 자초했다.경기 몰입도에서 졌다. 나부터 마음을 다잡아서 모레는 반드시 챔프전에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상대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상대가 정말 잘했다. 알레나도 나중에 지쳐서도 제몫을 했다. 오늘 인삼공사가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결과는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3차전을 위해 다시 냉정하고 차분하게 짚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기업은행은 22일 홈인 화성 실내체육관으로 돌아와 기세가 한껏 오른 인삼공사와 운명의 3차전을 벌인다.

대전=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