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7.23 12:58
수정 : 2017.07.23 12:59

탈북 일가 5명 음독자살 내몬 中 강제북송

美 자유아시아방송 등 보도

등록 : 2017.07.23 12:58
수정 : 2017.07.23 12:59

가혹 처벌 두려워 극단 선택한 듯

“공안, 은거지 노려 마구잡이 검거”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17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만나 악수를 한 뒤 자리로 안내하고 있다. 방한 기간 킨타나 보고관은 중국에 탈북자 강제 송환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중국 공안에게 체포된 탈북자 가족 5명이 최근 북송 도중 음독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외신과 탈북자 단체 등에 따르면, 이달 중순쯤 한국으로 가기 위해 제3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일가족 5명이 중국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시에서 공안에 의해 체포됐고 북한으로 압송되는 과정에서 소지하고 있던 청산가리를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의 조선족 소식통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노동당 간부였던 남성과 그의 부인, 자식 3남매 등으로 이뤄진 일가족은 이달 초 강을 건너 탈북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조선족 소식통도 이 매체에 “15일 제3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17명이 윈난성 쿤밍에서 체포됐다”며 “이 중에는 북한 고위 간부 일가족 5명도 있었는데 그들 모두 자살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탈북자들이 주로 숨어사는 동북 3성, 동남아와 연결된 윈난성 등의 열차역 또는 주요 길목을 공안 검열대가 지키고 있다가 탈북자로 의심되는 사람이 있으면 무조건 체포하고 있다”며 현지 조선족도 탈북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중국 당국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통상 탈북자가 중국에서 북한으로 강제 압송되면 처형되거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는 등 가혹하게 처벌되는데 이런 예상에 따른 비관이 극단적 선택의 배경일 것이라는 게 국내 탈북자들의 짐작이다. 정부 당국자는 “정부는 한국행을 희망하는 탈북민들을 신속ㆍ안전하게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탈북민 관련 사항은 신변 안전과 관련국과의 외교 문제 등을 감안해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