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호형 기자

등록 : 2017.03.20 17:31
수정 : 2017.03.21 02:31

[포토] 95세 신격호 회장! '힘겨운 하차 현장'

등록 : 2017.03.20 17:31
수정 : 2017.03.21 02:31

▲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지팡이에 의지한 채 측근들의 부측으로 하차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이호형]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이 그룹 경영비리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휄체어를 타고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호형 기자

몸이 불편한 신 총괄회장은 예정시간보다 17분 늦은 오후 2시 17분경 차량으로 도착 미리 준비된 휠체어에 몸을 싣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단 돈 10만 2천원에 ‘사형’을?

이국주 온시우, 논란 의식? '100억 줘도 안해'vs'성희롱 고소' SNS 삭제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영철 방남에 화났나…미국 23일 대북 ‘해상차단’ 제재 발표설
세월호 ‘노란 리본’ 질문에 눈물 흘린 김아랑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새내기 행사에서 야동 흉내” 대나무숲으로 번진 대학가 미투 운동
민주당 “한국당의 김영철 방남 트집, 내로남불식 정치공세”
여자 피겨, 자기토바 웃고 메드베데바 울었다
통일부 '김영철 방남 수용 쉽지않은 결정…대승적 이해 부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