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0 11:47

MLB ‘매력덩어리’ 다르빗슈, 하루 차이로 2팀과 만남

등록 : 2017.12.20 11:47

다르빗슈 유/사진=다르빗슈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미국 프로야구(MLB)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31)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미국 매체 팬래그스포츠는 20일(한국시간) "스타 FA(프리에이전트) 투수 다르빗슈가 시카고 컵스와 만난 지 하루 만에 휴스턴 애스트로스와도 텍사스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은 전날 "컵스의 테오 엡스타인 사장과 제드 호이어 단장이 텍사스 주 댈러스를 방문해 3시간 30분 동안 통역 없이 다르빗슈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다르빗슈는 올 겨울 FA 시장에 나온 거물급으로 투수다.

올 시즌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LA 다저스로 이적해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며 팀을 월드시리즈까지 이끌고 준우승을 거뒀다. 월드시리즈에서는 휴스턴을 상대로 2경기에 등판해 총 3⅓이닝만 소화하고 9실점(8자책), 평균자책점 21.60, 2패에 그쳤다. 팀의 기대에 부응하지는 못했지만 동양인 투수의 위력적인 구위는 여전히 여러 구단들의 구미를 당긴다.

팬래그스포츠에 따르면 컵스와 휴스턴 외에도 미네소타, 시애틀, 필라델피아, 전 소속팀 텍사스 등이 다르빗슈의 영입에 관심을 두고 시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KFA 시상식] 손흥민ㆍ이민아, '2017년 최고의 선수' 등극

[이슈+] '10년간 가족처럼'…샤이니 멤버들, 故 종현 마지막 함께

[빅콘]평창롱패딩·평창스니커즈 광풍…소비자 '가성비·디자인에 마음뺏겼다'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