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12.26 14:16
수정 : 2017.12.26 16:29

청년 10명 중 6명 “능력에 맞는 임금 못 받고 있다”

등록 : 2017.12.26 14:16
수정 : 2017.12.26 16:29

게티이미지뱅크

청년 10명 중 6명은 기업들이 능력에 맞지 않는 임금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세대보다 나은 일자리를 기대하는 청년도 절반 수준에 그치는 등 현재와 미래 일자리에 대한 비관적인 인식이 만연했다.

26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7년 청년고용정책 인지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이 능력중심으로 채용하고 그에 따른 임금을 주고 있다’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전체의 43.2%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청년채용 및 고용시 남성과 여성이 평등하게 대우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변도 33.0%에 그치는 등 청년들은 현재 고용 및 근로 관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나는 부모 세대보다 더 괜찮은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고 답한 이들도 절반(53.6%)에 그치는 등 향후 일자리에 대한 기대감도 그리 높지 않았다. 고용부가 지난달 청년(만18~34세) 1,600명을 대상으로 면접과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청년들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에 일자리의 질과 양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청년들은 정부 우선과제로 ‘청년일자리 질 개선(57.3%ㆍ1~3순위 응답의 합계)’과 ‘청년일자리 양 늘리기(42.8%)’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양한 유형의 일자리 정규직화(31.7%)’, ‘정규직ㆍ비정규직 고용격차 완화(30.4%)’가 뒤를 이었다. 적정 수준의 임금을 주는 일자리 질을 가장 우선으로 삼은 것이다.

한편, 청년들은 직장 선택에 있어 ‘적성과 전공, 흥미에 맞는 직무(20.8%)’ 보다는 ‘임금 및 복지수준(38.3%)’을 최우선 순위로 꼽았다. 현재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취업(36.4%)’이 가장 많았다. 특히 고졸 이하 청년이 41.5%로 대학 재학(36.7%), 대졸 이상(34.5%)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른 고민으로는 ‘학자금 등 금전문제(24.1%)’와 학업(11.7%), 주거(10.6%) 등이 꼽혔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막내' 피겨 김하늘, 시즌 최고점 경신하며 감격 눈물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세계 최고 F1 무대에서도 한국 선수 볼 수 있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