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12.26 14:16
수정 : 2017.12.26 16:29

청년 10명 중 6명 “능력에 맞는 임금 못 받고 있다”

등록 : 2017.12.26 14:16
수정 : 2017.12.26 16:29

게티이미지뱅크

청년 10명 중 6명은 기업들이 능력에 맞지 않는 임금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세대보다 나은 일자리를 기대하는 청년도 절반 수준에 그치는 등 현재와 미래 일자리에 대한 비관적인 인식이 만연했다.

26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7년 청년고용정책 인지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이 능력중심으로 채용하고 그에 따른 임금을 주고 있다’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전체의 43.2%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청년채용 및 고용시 남성과 여성이 평등하게 대우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답변도 33.0%에 그치는 등 청년들은 현재 고용 및 근로 관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나는 부모 세대보다 더 괜찮은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고 답한 이들도 절반(53.6%)에 그치는 등 향후 일자리에 대한 기대감도 그리 높지 않았다. 고용부가 지난달 청년(만18~34세) 1,600명을 대상으로 면접과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청년들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에 일자리의 질과 양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청년들은 정부 우선과제로 ‘청년일자리 질 개선(57.3%ㆍ1~3순위 응답의 합계)’과 ‘청년일자리 양 늘리기(42.8%)’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양한 유형의 일자리 정규직화(31.7%)’, ‘정규직ㆍ비정규직 고용격차 완화(30.4%)’가 뒤를 이었다. 적정 수준의 임금을 주는 일자리 질을 가장 우선으로 삼은 것이다.

한편, 청년들은 직장 선택에 있어 ‘적성과 전공, 흥미에 맞는 직무(20.8%)’ 보다는 ‘임금 및 복지수준(38.3%)’을 최우선 순위로 꼽았다. 현재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취업(36.4%)’이 가장 많았다. 특히 고졸 이하 청년이 41.5%로 대학 재학(36.7%), 대졸 이상(34.5%)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른 고민으로는 ‘학자금 등 금전문제(24.1%)’와 학업(11.7%), 주거(10.6%) 등이 꼽혔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결국 한국은 배제하나
최순실, 옥중 회고록 “朴 대통령 죽이려고 나를 이용한 것”
국회 이번에도 ‘제 식구 감싸기’…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KTX 소란 승객 제지시킨 김부겸 장관
공군 최초, 홍순영 여군 군종법사 “장병들에게 회향하고 싶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할 수도”
“민원 넣은 사람들 이해해… 죄라면 유기견 키운 것밖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