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9.24 18:03
수정 : 2017.09.24 21:23

아이유, 새 앨범서 김광석 노래 빼..."고민 끝에 결정"

24일 팬미팅에서 "가장 먼저 선곡했던 곡"이라며 애정 보여

등록 : 2017.09.24 18:03
수정 : 2017.09.24 21:23

가수 아이유가 24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연 팬미팅에서 새 앨범 '꽃갈피 둘'에서 고 김광석의 노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불렀다.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가 새 앨범 ‘꽃갈피 둘’에 고 김광석의 노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리메이크곡을 넣으려다 뺀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석의 외동 딸인 서연양이 10년 전에 세상을 떠난 일이 최근 뒤늦게 알려진 뒤 서연양의 죽음을 둘러싸고 의혹이 끊이지 않은 데 따른 조처로 보인다. 이로 인해 애초 오는 25일 발매 예정이었던 ‘꽃갈피 둘’ CD 발매는 전격 연기됐다.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는 김광석이 첫사랑을 떠올리며 작사ㆍ작곡해 3집 ‘나의 노래’에 넣은 노래다.

아이유는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데뷔 9주년 팬미팅 ‘아홉갈피’에서 “최근의 뉴스들을 관심 있게 보다 오랜 고민 끝에 아쉽게도 이 곡(‘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은 이번 음반에 싣지 않기로 했다”고 직접 알렸다.

아이유는 “음악이 음악으로만 들려질 수 없을 것 같았다”고 했다. “음악 외적인 감정들로 인해 듣는 이들의 마음이 편치 않을 것이라 생각됐다”는 설명이었다. 더불어 “미리 만들어 놓은 앨범을 (제때)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아이유는 “가장 애착이 가던 노래여서 더 아쉬운 마음”이라면서 “더 좋은 날, 모두가 즐거운 마음으로 이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날 꼭 정식으로 들려드리고 싶다”는 바람도 들려줬다.

아이유는 지난 4월 두 번째 리메이크 앨범에 실을 곡을 택할 때 가장 먼저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선택했다. 아이유는 김광석의 열혈 팬이다. 아이유는 2014년 낸 앨범 ‘꽃갈피’에도 김광석의 ‘꽃’(1991)을 다시 불러 실었다. 아이유는 “김광석 선배님의 노래는 이번에도 꼭 넣어야 할 것 같았다”며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아이유 지인은 이날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이유가 정말 아끼는 곡이었다”며 “최근 일이 생겨 며칠 동안 고민하다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아이유는 팬 미팅에서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뮤직비디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페이브)는 배우 박정민이 출연해 관심을 모았던 이 뮤직비디오를 곡이 새 앨범에 빠지면서 온라인에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지난 22일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도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빼고 ‘개여울’ 등 리메이크한 여섯 곡만 공개했다.

새 앨범에 실릴 수록 곡이 빠지면서 CD 제작엔 비상이 걸렸다.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넣어 CD를 제작한 터라, 해당 곡을 뺀 뒤 새로 CD를 찍어야 하는 상황이 벌어져서다. 페이브는 “CD 발매 예정일은 내달 중순”이라고 밝혔다. 추석 연휴가 끼어 CD 제작을 신속하게 하는 데 차질이 불가피했다는 후문이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대학 전기 빼돌려 '가상화폐 채굴기' 돌린 교직원 논란
[단독] 지진중 늑장 귀국한 포항시 공무원 읍사무소로 발령
비트코인 거래소 ‘빗썸’ 해킹사고 방통위 ‘철퇴’
'대통령도 알고 총리도 알지만…' 청와대 청원 낸 유시민 전 장관
동두천 박찬호 야구공원 3년 만에 내달 첫 삽
노천탕서 맞는 해넘이 호사, 속노랑고구마로 마무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