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2.04 15:17
수정 : 2018.02.04 22:03

현대차, 서울~평창 190㎞ 자율주행 완벽 성공

등록 : 2018.02.04 15:17
수정 : 2018.02.04 22:03

G80ㆍ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文 대통령 탔던 기종 등 5대

목적지 입력해 도착까지 전자동

추월 등 판단ㆍ실행 스스로 척척

///그림 1현대차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2일 고속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그림 1현대차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2일 고속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그림 1현대차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2일 고속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공해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수소전기차로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4일 현대차에 따르면 2일 자율주행 시연에 나선 차량은 차세대 수소전기차인 ‘넥쏘’3대와 제네시스 G80 2대다.

5대 모두 전후ㆍ측방 카메라 및 라이다(레이저빔을 이용 물체까지 거리를 측정하는 센서) 등 각종 장비를 추가했지만 외관상 양산차와 같다.

운행 구간은 ‘서울 만남의광장-신갈분기점-영동고속도-대관령나들목-대관령요금소’로 이어지는 약 190㎞로, 정부 관계자, 전공 교수 등이 탑승해 2시간 30분 동안 이뤄졌다. 시연에 나선 넥쏘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만남의광장에서 판교나들목까지 7㎞ 구간을 15분 동안 시승한 차와 같은 차종이다. 문 대통령은 “국내 기술이 어디든지 자율주행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는 사실을 알게 돼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현대차가 선보인 자율주행 시연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로, 운전자가 목적지만 입력하면 도착까지 스스로 주행하는 완전 자율주행 단계로 분류되는 수준이다. 국내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제한된 속도로 자율주행이 시연된 적은 있었지만, 장거리 구간에서 구간별 최고 속도(시속 100, 110㎞)에 맞춰 주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서 정의선 부회장이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타고 4단계 자율주행 시연을 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평창 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전 세계에 평창을 알리기 위해 마련한 행사”라며 “이번 성공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시연은 차 운전대에 있는 ‘크루즈’와 ‘세트’버튼을 누르면서 시작됐다. 시속 110㎞로 설정된 최고속도를 유지하며 앞 차량의 속도가 느리다고 판단되면 추월차로로 변경해 앞지르기도 자연스럽게 했다. 또 고속도로 규정 속도를 준수하는 상황에서 한 승용차가 뒤로 바짝 따라붙자 우측 차로로 변경해 뒤 차량을 먼저 보내는 여유로움도 발휘했다. 특히 도로 폭이 좁아지는 요금소에서는 하이패스 전용차로를 이용해 안전하게 통과했다. 특히 GPS 신호가 끊기는 7개 터널에서 정밀지도와 차량 외부에 장착된 센서의 도움으로 완벽하게 주행했다. 탑승했던 조용석 국민대 자동차공학과 교수는 “다른 차량이 급하게 껴드는 긴급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주행하는 것이 특히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자율주행에 투입한 수소전기차 넥쏘는 내달 출시된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600㎞를 넘고 수소 충전 시간이 약 5분에 불과하다. 전기차에 비해 전력 사용이 훨씬 여유롭고, 오염물을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 미래형차로 적합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넥쏘는 전기생성장치에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스스로 전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방대한 데이터 처리를 위해 전력 소모가 많은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차량”이라며 “넥쏘에 최소한의 센서 추가만으로 보다 진보한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경쟁 차보다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막내' 피겨 김하늘, 시즌 최고점 경신하며 감격 눈물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세계 최고 F1 무대에서도 한국 선수 볼 수 있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