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7.01.12 20:00
수정 : 2017.01.12 22:53

기재부 업무 태만에…담배 제조사들 7900억원 챙겼다

등록 : 2017.01.12 20:00
수정 : 2017.01.12 22:53

참고사진.

담배 제조사들이 재고품을 쌓아뒀다 담뱃세 인상 후 판매해 7,900억원을 부당하게 착복했는데도 기획재정부가 이를 제대로 점검하지 않고 국고로 환수하지 못했다는 감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감사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 9월 담뱃세 인상 발표를 앞두고 KT&G 등 담배 제조사들은 재고량을 급격히 늘렸다. 제조장에서 담배를 반출하는 시점에 담뱃세를 부과하는 점을 악용해 일단 제조장에서 담배를 옮긴 뒤 임시 창고에 쌓아뒀다 담뱃세 인상 후 파는 꼼수를 부렸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 이 같은 내용의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정부의 관리 책임에 대한 감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에 대한 추가 감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기재부 관련 업무 담당자들이 다른 부서로부터 재고차익 환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청을 받고도 시간이 부족하고 과다한 징수 비용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부칙을 개정하지 않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기재부는 또 담뱃세 인상안을 발표하며 매점매석 고시 시행 계획을 사전에 공개, 담배 제조사들이 담배를 먼저 반출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으로 지적됐다. 기재부는 특히 고시 시행 뒤 반출량에 대한 실사도 벌이지 않아 담배 제조사들의 부당 행위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의 이 같은 업무 태만으로 환수하지 못한 재고차익은 7,900억원에 달했다.

이와 함께 시장 점유율 61.68%를 차지하고 있는 KT&G가 시장 지배적 지위를 악용해 담뱃세 인상 전 유통망에 미리 반출한 담배 2억여 갑의 소매점 인도 가격을 83% 인상해 3,300억원의 부당 이익을 취한 사실도 밝혀졌다.

감사원은 기재부 담당 공무원 2명에 대해 경징계 이상의 처분을 내리라고 기재부에 통보했고, 공정거래위원회에는 KT&G에 대한 과징금 부과 등의 조치를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