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현 기자

등록 : 2017.05.17 17:25
수정 : 2017.05.17 17:25

‘J노믹스’ 남은 한 축, 을지로위원회는 누가 잡을까

등록 : 2017.05.17 17:25
수정 : 2017.05.17 17:25

재벌개혁 컨트롤 타워 역할 막강

일자리위원회처럼 중량급 가능성

홍영표 홍종학 최정표 등 하마평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17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제이(J) 노믹스’를 구현할 라인업 구성이 속속 이뤄지는 가운데 대통령 직속기구로 꾸려질 ‘을지로위원회’(가칭)의 키를 누가 쥐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자리위원회’와 더불어 J노믹스의 양대 축인 재벌 개혁을 주도할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 타워 성격도 있어 위상이 만만찮다. 위원장 후보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홍영표 의원과 문 대통령 선대위 정책부본부장을 맡았던 홍종학 전 의원 등 정치인이 주로 거론된다.

새 정부가 구상 중인 을지로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을을 지키는 길)위원회’를 모델로 해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관행 개선 등이 주업무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검찰ㆍ경찰ㆍ공정거래위원회ㆍ감사원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 구성을 약속한 만큼 경제민주화 어젠다 전반을 주도하는 실세 기관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J노믹스의 한 축으로 문 대통령이 위원장을 맡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이용섭 전 의원이 임명된 것처럼 을지로위원회도 중량급 인사의 참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당 을지로위원회를 주도했던 우원식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되고, 선대위 새로운대한민국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J노믹스를 설계한 김상조 한성대 교수가 재벌개혁의 최전선이 될 공정거래위원회 수장으로 내정되는 등 당ㆍ정의 포진이 완료된 만큼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다.

여권 안팎에서는 우선 홍영표 의원이 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국정운영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위원회가 일감 몰아주기ㆍ부당내부거래ㆍ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불공정 거래행위 개선뿐만 아니라, 대ㆍ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방안으로 거론되는 이익공유제 도입, 상법개정 등의 개혁입법 지원을 주도해야 하는 만큼 당ㆍ정ㆍ청을 아우를 수 있는 인사여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대선 당시 문 대통령 정책공약을 총괄했던 홍종학 전 의원도 이름이 오르내린다. 당초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도 거론됐던 홍 전 의원은 김상조 교수 내정에 따라 을지로위원장 등용 쪽으로 무게추가 옮겨가고 있다는 관측이다. 최정표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최 교수는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 역할을 한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재벌개혁 분야를 맡아 새 정부 재벌개혁 정책의 밑그림을 그렸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2탄, 공공기관 ‘잡 셰어링’
‘와신상담’ 조은석 서울고검장
2주 휴가 냈더니… “회사 관두겠단 말이냐”
[단독] “왜 경적 울려” 버스기사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짜장 그릇에 돼지 뼈가 수북”…양심불량 손님에 배달족 눈물
[푸드 스토리] '할랄 음식' 얼마만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