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25 14:14
수정 : 2018.02.25 14:17

文대통령 "컬링, 이렇게 재미있는 종목인지 몰랐다"

등록 : 2018.02.25 14:14
수정 : 2018.02.25 14:17

여자 컬링 대표팀·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에 축하 인사

"불모지에서 인내 딛고 저력 확인해준 봅슬레이팀에 박수를"

지난 17일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평창동계올림픽 마지막 날 나란히 은메달을 딴 여자 컬링 대표팀과 봅슬레이 남자 4인승 대표팀에 축하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한국 여자 컬링팀의 은메달 쾌거에 더 없는 축하를 드린다"며 "정말 온 국민을 컬링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북도민과 의성군민께도 감사와 축하 인사를 전한다"면서 "컬링이 이렇게 재미있는 종목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주전 4명이 10년 넘게 동고동락하면서 기량을 키우고 호흡을 맞춰 왔다고 하니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는 말이 실감 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컬링 붐이 불 것 같다"며 "평창을 계기로 컬링 강국 코리아의 역사가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봅슬레이 남자 4인승 대표팀을 향해서는 "4차 시기에 결승선을 통과하며 1위와의 기록 차이가 '0.00'임이 화면에 찍혔을 때 정말 소름이 돋았다"면서 "잘 달렸고, 멋지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슬라이딩센터 하나 없는 불모지에서 중고 봅슬레이로 시작한 지 8년 만에 은메달이라는 놀라운 일을 해냈다"며 "인내의 시간을 딛고 우리 국민의 저력을 다시금 확인해준 여러분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