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6.02 09:36
수정 : 2018.06.02 09:38

A매치 78경기, 월드컵 2회 출전해 2골 넣은 이청용이 탈락하다니…

러시아월드컵 최종명단 23명 확정...김진수, 권경원, 이청용 제외

등록 : 2018.06.02 09:36
수정 : 2018.06.02 09:38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에 아쉽게 들지 못한 이청용, 김진수, 권경원(왼쪽부터) 대한축구협회 제공

생애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3인방은 모조리 합격한 반면 A매치 78경기 8골, 월드컵 2회 출전에 2골의 커리어를 지닌 이청용(30ㆍ크리스털 팰리스)은 탈락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할 축구대표팀 최종 명단 23명이 확정됐다.

소집 훈련을 받던 26명의 선수 중 왼쪽 수비수 김진수(26ㆍ전북)와 측면 미드필더 이청용, 중앙수비수 권경원(26ㆍ톈진)이 제외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이들 3명을 23명이 3일 오전 인천공항에 소집돼 사전 캠프인 오스트리아로 잘츠부르크로 출국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진수는 무릎 부상에서 회복되지 않으면서 그 동안 대표팀 훈련을 아예 소화하지 못해 본선에 못 갈 것으로 일찌감치 점쳐졌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 때도 부상으로 낙마했던 그는 두 번 연속 같은 아픔을 겪었다. 또한 예상대로 6명이나 선발됐던 중앙수비수에서 1명이 탈락했다. 비운의 주인공은 권경원이었다. 그는 이번 평가전에서 큰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포백과 스리백을 오갔지만 이렇다 할 역할이 없었다.

마지막으로 분루를 삼킨 선수가 이청용이다.

그는 소속 팀에서 거의 경기를 뛰지 못하면서 감각이 떨어졌을 거란 우려 때문에 발탁 당시부터 논란이 많았다. 지난 달 28일 온두라스와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타박상으로 중도 교체 아웃된 이청용은 결국 신태용(49) 감독에게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 출전해 2골을 기록하며 사상 첫 원정 16강에 힘을 보태고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도 참가하는 등 풍부한 국제 경험을 지닌 이청용이 빠진 반면 이번에 처음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던 이승우(20ㆍ베로나)와 문선민(24ㆍ인천), 오반석(30ㆍ제주)은 모두 최종 승선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명단

골키퍼=김승규(28ㆍ빗셀고베) 김진현(31ㆍ세레소 오사카) 조현우(27ㆍ대구)

수비수=오반석(30ㆍ제주) 박주호(31ㆍ울산) 정승현(24ㆍ사간도스) 김영권(28ㆍ광저우) 장현수(27ㆍFC도쿄) 윤영선(30ㆍ성남) 홍철(28) 김민우(28ㆍ상주) 고요한(30ㆍ서울) 이용(32ㆍ전북)

미드필더=기성용(29ㆍ스완지시티) 이승우(20ㆍ베로나) 문선민(24ㆍ인천) 주세종(28ㆍ아산) 정우영(29ㆍ빗셀 고베) 구자철(29ㆍ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26ㆍ전북)

공격수=손흥민(26ㆍ토트넘) 황희찬(22ㆍ잘츠부르크) 김신욱(30ㆍ전북)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