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8.01.09 15:18
수정 : 2018.01.09 18:53

신반포 재건축비리 혐의… 대우건설 본사 압수수색

등록 : 2018.01.09 15:18
수정 : 2018.01.09 18:53

게티이미지뱅크

건설회사 재건축 비리를 수사 중인 경찰이 9일 대우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 등으로 종로구에 있는 대우건설 본사와 강남지사 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해 재건축 수주 관련 내부 보고자료와 자금 집행내역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수개월 전부터 서울 강남 신반포 15차 사업장에서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의 재건축 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내사를 벌여왔다.

대우건설은 시공권을 따려고 수주기획사와 홍보대행업체(OS업체) 등을 동원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롯데건설과 수주 경쟁을 벌인 대우건설은 지난해 9월 시공권을 따냈다. 경찰은 대우건설의 뒷돈이 수주기획사, OS업체 등 여러 단계를 거쳐 조합원들 손에까지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재건축 비리 특별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수사가) 거의 다 좁혀지고 있다”라며 “신반포 사업장은 OS업체 회사 대표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등도 조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회담 취소 전 12시간, 백악관에서는 무슨 일 있었나
“취소 잘했다” “북한에 더 양보했어야” 美 전문가들 의견 분분
“회담 안 해도...” 북미 정상회담 기념주화 할인 판매 중
北 방사능 안전하다...실험장에 제비, 개울물 마셔보라 권유도
‘라돈침대’ 파문 불러온 모나자이트, 12개 업체에서 추가로 사용
임은정 검사, ‘성폭력 감찰 무마 의혹’ 옛 검찰 수뇌부 고발
학대 받던 개 입양 후 때려죽인 견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