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1.12 16:39
수정 : 2018.01.12 16:48

검찰, 고준희양 친부 집 등 압수수색… 육아기록 등 확보

등록 : 2018.01.12 16:39
수정 : 2018.01.12 16:48

전주지검, 4곳 대상 실시

고준희(5)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친부 고모(37)씨가 지난 4일 오전 전북 완주군 봉동읍 한 아파트에서 사건 현장 검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군산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고준희(5)양의 유기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전주지검은 지난 11일 준희양 아버지인 고모(37)씨의 회사 사무실과 완주군 봉동의 고씨 자택, 내연녀 이모(36)씨와 이씨의 모친 김모(62)씨의 자택 등 모두 4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준희양의 육아기록과 고씨의 인터넷 사용 내용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현재 대검찰청 디지털 포렌식팀의 지원을 받아 분석을 진행 중이다. 디지털 포렌식이란 휴대폰이나 컴퓨터 등 디지털 저장 매체에 남은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수사기법이다.

검찰은 또 고씨 등이 실종 신고 직전에 휴대전화를 교체한 것과 관련해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을 찾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고씨와 내연녀 등은 아동학대치사와 시신 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영유아 보육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하지만 이들은 학대 사실은 인정했지만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고씨는 지난해 4월 초 준희양의 발목을 수 차례 밟아 거동과 호흡이 불편해진 준희양을 그대로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뒤 숨진 준희양의 시신을 내연녀 모친인 김씨와 함께 지난해 4월 27일 군산시 내초동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단계에서 대부분의 수사가 마무리됐지만 미진하다고 판단되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며 “학대치사 여부 연관성에 대해 지속해서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방중 김정은에 철벽 경호 펼친 오토바이 부대의 정체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