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5.18 17:14
수정 : 2017.05.18 21:01

“문재인 정권 성공 바란다” 안철수, 5ㆍ18기념식 참석

대선 패배 후 첫 공식석상에

등록 : 2017.05.18 17:14
수정 : 2017.05.18 21:01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해 시민들 사이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18일 5ㆍ18 기념식 참석을 통해 대선 패배 후 처음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ㆍ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준비해 둔 귀빈석을 마다하고 뒷자리에서 시민들과 함께 기념식을 지켜봤다. 지난 달 9일 광주 유세에서 “5월 18일에 다시 오겠다. 그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시민들과 함께) 제창하겠다”는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였지만, 1년 전 4ㆍ13 총선 승리 뒤 당 대표로 귀빈석 맨 앞줄에 앉았던 모습과는 대비됐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시민들이 큰 박수와 환호를 보내는 장면을 말없이 지켜 봤다.

안 전 대표는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 기념식이 정상화된 것은 참으로 기쁜 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선 “많은 분을 뵙고 감사 말씀을 드리고 있다. 동시에 제 부족했던 점들을 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후 4ㆍ19 혁명단체총연합회 회원들을 만난 뒤 점심에는 광주시당 관계자, 저녁에는 광주 지지자들과 식사를 하며 대선 패인을 복기했다.

안 전 대표는 최근 대선 재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을 감안, 당분간 언론 노출을 최소화하며 공식 행사 참석도 자제할 예정이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2012년엔 강점이었으나 이번 대선에선 약점이 된 청년층 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거 청춘 콘서트와 같은 강연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