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5 10:12

'日 식민지배 옹호' 망언한 NBC 해설자 "불쾌감 느꼈을 분들께 사과"

등록 : 2018.02.15 10:12

조슈아 쿠퍼 라모 트위터 글./사진=라모 트위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정당화하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던 미국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뒤늦게 사과했다.

라모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평창올림픽 개막식 도중 제 발언에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잊혀서는 안 될 한국 역사의 한 부분을 무시하거나 무례한 언급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썼다.

그는 앞서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와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됐다고 말할 것"이라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면서 NBC는 11일 스포츠 케이블 자회사 NBCSN을 통해 "한국인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12일에는 라모를 더는 출연시키지 않겠다고 알렸다.

라모는 타임지 기자 출신으로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중계 해설을 맡은 바 있다.

라모는 "평창올림픽은 개최국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성과와 미래에 대한 찬사다. 한국은 고유한 가치와 경험을 바탕으로 특별하고 강력하며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면서 "한국은 소중한 친구와 추억이 있는 곳이다. 저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유감이다. 남은 기간 평화와 화합의 정신을 상징하는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의 기싸움 협상술에 분노... 초강력 경고로 맞대응
“MB의 법정 승부수는 형량 좌우할 뇌물죄 회피”
트럼프 “필요하다면 군사력 준비돼… 건설적 대화 기다린다”
김동연의 최저임금 엇박자 발언... 소신? 靑 교감?
형님 떠나 보낸 직후 잠실 찾은 구본준 구단주의 속내는
세월호 악용하나… 도 넘은 안산 선거판
“내게 좋은 책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좋은 책이더라고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