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1.02 16:15
수정 : 2018.01.02 17:05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 2.25%→2.20% 인하

등록 : 2018.01.02 16:15
수정 : 2018.01.02 17:05

게티이미지뱅크

교육부가 미국 기준금리 및 시중은행 대출금리 인상에도 올해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보다 0.05%포인트 낮은 2.20%로 인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 2.25%에서 2.20%로 인하한다고 2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총 131만명(기존 100만명) 학생들의 올해 1학기 이자부담이 20억원 가량 경감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갚아야 하는 일반 상환 학자금(등록금ㆍ생활비) 대출 최대 한도도 늘어난다. 지난해 2학까지는 매학기 100만원이 한도였으나, 올해 1학기부터는 최대 150만원으로 확대된다. 또 취업 후 일정 규모 이상 소득이 발생하면 원리금을 상환하도록 한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의 상환 기준 소득도 기존 연 1,856만원에서 2,013만원으로 8.5%(157만원) 상향 조정된다.

2018학년도 1학기 학자금 대출은 3일부터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 www.kosaf.go.kr )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등록금 부담 경감 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