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6 17:46
수정 : 2017.05.16 19:29

文대통령-트럼프 내달 말 워싱턴서 정상회담

정의용ㆍ포틴저, 靑서 만나 합의

등록 : 2017.05.16 17:46
수정 : 2017.05.16 19:29

북핵 해결 공동방안 모색하기로

文대통령, 회의장 찾아 포틴저와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미국측 특사 매튜 포틴저 백악관 선임행정관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열리는 첫 정상 회담이다.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만나 6월말 한미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양측은 특히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핵의 완전한 폐기라는 궁극적 목표를 위해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며 올바른 여건이 이뤄지면 북한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측은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간 공동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미국은 확고한 대한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 억제와 완전한 북핵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에 대해서는 “외교 경로를 통해 추가 협의키로 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인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준비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양측이 만나는 회의장을 전격 방문해 7분간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미 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정상 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 조치를 위해 홍석현 특사를 이번 주중 (미국에) 파견하기로 했다”며 “이는 양 국민 뿐 만 아니라 전 세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다시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틴저 보좌관은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로 정권교체가 이뤄진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 화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미 측에 알리지 않고 직접 회의장을 찾아간 것”이라며 “실무자에 대해서도 최대한의 배려를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