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15 14:06
수정 : 2017.11.15 14:08

여행경비 10억원 ‘먹튀’ 하나투어 대리점 대표 검거

등록 : 2017.11.15 14:06
수정 : 2017.11.15 14:08

게티이미지뱅크

고객 약 1천명의 여행경비를 받아 챙기고 잠적했던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 및 횡령 혐의로 A(35)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 파주와 일산 지역에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을 운영하면서 고객 950명이 입금한 여행경비 약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인 지난 7일 A씨에 대한 피해자 측 고소장이 접수된 이후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A씨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여행상품 판매대리점의 평균 중개 수익률에 훨씬 못 미치게끔 할인을 해주다가 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돌봄교실 탈락에 '학원 뺑뺑이 시켜야 하나요' 곳곳 탄식
죽음의 문턱 밟았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초등교 입학 부모 10시 출근? 무작정 발표부터 한 정부
“성폭력 연루 공연 볼 수 없다” 보이콧 나선 관객들
[단독] 참사 4주기 맞춰… 세월호 천막 광화문 떠난다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트럼프, ‘3대 총기규제책’ 추진… “총기협회도 지지할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